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김희국, 군위의성청송영덕 타당 기초의원 지지 받아

김희국
군위·의성·청송·영덕 기초의원들이 미래통합당 군위·의성·청송·영덕 김희국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26일 김 후보의 사무실에서는 지무진(더불어민주당·의성군), 김정애・이연백(무소속·군위군) 기초의원의 미래통합당 입당식과 이들의 김 후보 지지선언이 진행됐다.

지무진 의원은 이 자리에서 “결정하기까지 어려움은 있었으나 의성군 내 공항유치 등 지역 발전과 군민을 통합시킬 수 있는 적임자는 김 후보라고 생각해 대승적 차원에서 입당하게 됐다”며 “이번 총선에서 김 후보가 전국 최다 득표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했다.

김정애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무소속으로 있는 것보다 야당인 통합당에 힘을 실어 정부를 견제할 때라고 생각해 입당하게 됐다”며 “통합당의 발전과 김 후보의 압승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전했다.

이연백 의원은 “오만과 독선에 빠진 민주당을 견제하기 위해 입당했다”며 “현재 지역에 많은 문제가 산적해 있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은 김 후보라 생각한다. 당선되면 꼭 해결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국 후보는 “입당과 적극적 지지에 감사드리며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이번 총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해 군민을 하나로 통합할 수 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함께 협력해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