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더불어민주당 군위·의성·청송·영덕 강부송 후보 출마

영덕 지품 출신,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부대변인

더불어민주당 강부송(군위·의성·청송·영덕) 후보가 26일 4·15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강 후보는 “2014년 지방선거에 참여하면서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보수의 심장이라 불리는 경북에서 민주당 당원으로 적극 활동한다는 이유로 영덕군 공직자인 남편이 인사 불이익을 당하는 현실에 분노했고, 언젠가는 뒤집어 보겠다는 열망으로 굳은 의지를 키워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멸해가는 농·산·어촌에서 먹고사는 문제와 더 큰 틀에서 서민들과 중소상인들을 포함한 생산자·노동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사회적인 문제는 궁극적으로 정치 속에서 해결돼야 하고, 지역민들의 정치 참여만이 그 실마리가 풀릴 것이다”고 지적했다.

강 후보는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누군가는 험지에 길을 닦아야 한다. 우리 모두의 삶이 나아지기 위해서는 정치에 참여하는 길이라 선택했다”고 밝혔다.

영덕군 지품면 출신인 강 후보는 경북대 대학원 임학과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부대변인과 경북도당 농어민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석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