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서한 2년연속 대구1위 매출기록

3월 26일, 실적평가・배당상황 설명 등을 위한 정기주주총회 개최



지역 대표 건설기업인 ‘서한’이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대구 건설업계 매출액 1위를 차지했다.

3월26일 서한은 제44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배당상황에 대한 설명과 함께 2019년도 평가, 2020년의 목표와 비전 등을 공유했다.

다만 지난해 매출액(5천481억 원)은 2018년 대비 14%가 줄었다.

영업이익, 당기순이익까지 전반적으로 낮아진 수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1년부터 꾸준하게 진행된 자체분양 사업이 줄고 이익률이 비교적 낮은 관급공사 위주로 사업이 추진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서한은 대전둔곡지구 공동주택개발사업(2천341억 원)을 시작으로 대구 수성구 연호동 단독주택 개발사업(125억 원), 행정중심복합도시 블록형 단독주택 개발사업(140억 원) 등 자체분양 사업을 통해 2020년에는 다시금 매출액과 이익률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서한에게 2019년은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영역으로의 도전을 통해 희망을 볼 수 있었던 한 해였다.

우선 2019년 중순 하이엔드 주상복합 브랜드 ‘서한포레스트’를 새로이 런칭해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765억 원), 만촌역 서한포레스트(783억 원), 대봉 서한포레스트(1천322억 원)까지 성공적으로 분양하며 서한의 품질과 위상을 한 단계 높였다.

또 7천억 원을 초과하는 수주실적을 달성해 1조3천억 원이 넘는 수주잔고를 기록했다. 작년 연말에 수주한 도남지구와 시흥장현 아파트 건설공사 등 약 750억 원을 비롯해 기업 임대사업으로 약 900억 원의 평택고덕 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

지난 10월에는 민간참여 공공주택건설사업 분야에서도 총 사업비 약 3천600억 원에 달하는 고양삼송 및 인천영종 패키지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사업협약서를 체결했다.

2020년의 슬로건을 ‘2020 서한의 성장, 이제 시작이다’로 정한 서한은 외부의 좋지 않은 부동산 경기 여건과 예상치 못한 코로나 사태에도 굴하지 않고 수주목표 1조 1천억 원, 기성 7천억 원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 직원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종수 대표이사는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저성장・저금리가 일상화되면서 고객의 니즈가 달라지고 있는 가운데 기술・소비자・경쟁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미래성장을 견인할 사업의 기회를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