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포항 흥해 스마트농업 원예단지 조성 유치

노후온실 현대화·지동화에 필요한 기반시설 확충과 개보수 지원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된 포항시 흥해읍 약성리 88번지 일원 전경. 온실 밀집지역 내 노후온실을 현대화, 자동화에 필요한 기반시설 확충과 개보수를 지원, 규모화된 스마트팜 도입 기반을 마련한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와 포항시가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 원예단지 기반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27억 원을 확보했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스마트 원예단지 기반조성 사업은 포항시 흥해읍 약성리 88번지 일원 48㏊에 도로, 용배수로 개선, 통신인프라 구축 등 기반 시설을 확충한다.

해당 지역은 온실 밀집지역 내 노후 온실로 현대화·자동화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개보수를 지원하는 것이다.

2021년까지 2년간 국비(27억 원)와 지방비(11억 원) 등 총 38억 원을 투입한다.

여기에는 32농가가 참여한다.

스마트 원예단지 공모 선정으로 경북도는 스마트팜 혁신밸리(상주시), 노지스마트농업 시범사업(안동)과 함께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스마트농업의 선두주자로 자리 매김하게 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힘든 지역민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공모사업에 선정돼 기쁘다”며 “스마트 원예단지 기반조성사업으로 지역 농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청년 농부가 진출할 계기가 마련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코로나19 경북 확진자 2명 추가…4일 0시 현재 총 1천264명

경북도는 4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집계한 경북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
2020-04-04 13:48:38

속보-경산 서요양병원 확진 2명 숨져…경북 코로나19 사망자 48명으로 늘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입원 치료중이던 경산 서요양병원 환자 2명이 2일
2020-04-03 16:29:1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