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020년도 대구시 제1회 추경예산안 심사결과

코로나19 대구시 긴급예산 편성에 대구시의회 예결위 신속 화답

대구시의회 전경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환)는 26일 2020년도 대구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열고 대구시가 긴급 편성·제출한 예산안 9조 6천662억 원을 원안가결했다.

이번 추경심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과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생계 및 생존자금 지원을 위한 자금과 정부추경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대구시가 긴급 편성·제출한 예산안에 대한 심사다.

이날 기정예산 9조 2천292억 원 대비 4천370억 원(일반회계+특별회계) 증액된 9조 6,662억 원을 원안가결 했다.

추경예산안의 총 재정규모는 6천599억 원(일반회계 4천404억 원, 기타재원 2천195억원)으로, 이 중 국고보조금이 3천329억 원, 시 자체재원이 3천270억 원이다.

특히, 시 자체재원은 과감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한 895억 원, 기금1천900억 원(신청사 건립기금 600억 원, 재난․재해 구호기금 1천300억 원), 순세계 잉여금 475억 원으로 마련했다.

주요 사업 내용은 긴급 생계지원에 1천749억 원(기금 578억 원포함), 긴급복지 특별지원 1천278억 원, 저소득층 특별지원에 620억 원, 소비쿠폰 등(아동돌봄 478억 원, 노인일자리 쿠폰 52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86억 원) 616억 원, 소상공인 생존지원 587억 원(기금 587억 원), 지역고용 특별지원 400억 원,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감염병 대응에 866억 원(기금 135억 원포함),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에 190억 원(120억 원 증액), 지역신용보증기금 출연금 160억 원(150억 원 증액) 등을 편성했다.

강성환 예결특위 위원장(교육위, 달성군1)은 “지금 코로나19로 많은 시민들이 극심한 어려움 속에 있고, 이러한 비상시국의 긴급성을 감안해 최대한 신속하게 예결위 심사를 진행한 만큼,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와 긴급 민생안정을 위한 자금이 적기에 필요한 곳에 즉각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대구시는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하루라도 빨리 지급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