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장, 긴급생계비 지급 시기 항의받다 실신

회의장 빠져나오다 계단에서 털썩 주저앉아
119 구급대 출동, 경북대 병원으로 실려가
전날 회의장 무단 이석 “부족해서 그렇다” 사과하기도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임시회를 마치고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119구급대원에 의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임시회에 참석 후 회의장을 빠져나오다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께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273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이날 임시회에서 고로나19 긴급생계비에 대해 시의원들끼리 공방이 벌여졌다.

회의 내내 권 시장은 고개를 숙이는 등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날 오후 3시30분께 회의는 폐회됐고 권 시장이 회의장을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민주당 이진련(비례) 시의원이 다가와 코로나19 긴급생계비를 4·15 총선 이후 지급하는 것에 대해 계속 항의했다.

권 시장은 이에대해 항변을 하다 항의가 길어지자 “제발 좀 그만하세요”라고 말하며 회의장 계단을 내려오다 정신을 잃으며 털썩 주저앉았다.

권 시장은 직원에게 업혀 곧바로 시장 집무실로 옮겨졌고 이후 구급차에 실려 경북대병원으로 후송됐다.

권 시장은 두통과 구토 증세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전날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 퇴장한 것에 대해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고 사과했다.

권 시장은 26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제가 사람이 부족해서 그렇다. 요즘 어떨 때는 제 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마음도 한계 상황에 와 있다”며 “한 달 넘게 사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는데, 정신적으로도 많이 피곤하다.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는 부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25일 열린 임시회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했다. 권 시장은 당시 화장실로 달려가 구토를 심하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