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교육부에 개학 연기 건의…28일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감 화상회의서

대구시교육청, 코로나19 대응 회의.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28일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감이 모이는 화상회의에서 한차례 더 개학 연기를 건의한다. 개학이 4월 6일로 예정된 상태에서의 강 교육감 건의에 교육부 판단이 주목된다. 교육부는 코로나19 기세가 주춤하자 ‘온라인 개학’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강 교육감은 개학 후 학생 및 교직원 확진자가 발생해 위급한 상황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에 개학 연기를 건의하려는 판단이다.

강 교육감은 “ 대구지역이 현재 큰 고비는 넘겼다고는 하지만 아직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 중이다. 현재 치료 중인 확진자 수도 다른 지역에 비해 많다”며 개학 연기 건의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대구지역 소규모 집단 감염이 멈추지 않고 있다. 자칫 개학으로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추가 개학 연기에 대해 건의할 계획이다”며 “다만 고3은 등교해 1~2학년 교실 이용으로 분산해 교과별 수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시교육청은 4월6일 개학에 대해 전문가와 장학협의회 등을 통해 여론을 수렴했다.

이와는 별도로 교육부는 27~29일 개학과 관련한 교원들의 의견을 듣기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한다.

개학할 경우 학생 간 접촉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한 조치다.

한편 시교육청은 오는 30~31일 교육부의 개학여부를 본 후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