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 달서 갑 지역에 공천심판론 바람 부나!

곽대훈, 무소속 후보임에도 지지세 결집 및 증대 예상
이귀화 전 대구시의원(전 건설교통위원장)도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 맡아



무소속 기호 9번 곽대훈 의원
대구 달서갑 지역이 미래통합당 공천 논란으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당의 사천논란으로 현역인 곽대훈의원이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단행했고, 민노총 대구본부장 출신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은 대구시 경제국장 출신 홍석준 후보와의 3파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곽대훈 후보는 현역 국회의원답게 세 후보 중 조직력이 가장 좋다는 평을 받고 있다.

곽 후보는 코로나 19로 실내행사를 자제해달라는 대구시의 권고를 받아들여, 선대위 발대식을 애초 계획보다 대폭 축소, 지난 28일 본부장급 이상(고문 포함)임원 20여명에 위촉장을 주는 행사로 대체했다.

곽대훈 후보의 선대위는 현역의원답게 선대위원장에 김희태 전 신당새마을금고 이사장이, 총괄선대본부장에 이귀화 전 대구시의원(전 건설교통위원장)과 조규열 전 달서구의원이 맡는 등 총 150여명의 메머드 급으로 구성됐다.

장긍표 전 달서구청장, 최백영 전 대구시의회 의장 등 19명은 선대위 고문으로 위촉했다.

이중 이귀화 전 대구시의원의 참여가 눈길을 끈다.

이귀화 시의원은 지난 지방선거당시 곽 의원과 공천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탈당까지 했던 인사지만, “달서갑 국회의원 공천파동을 겪으며, 지금과 같은 미증유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역을 잘 알고, 능력있는 곽의원 같은 리더가 필요하다. 불안한 초보운전자에 달서구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곽의원 함께 하기로 결정했고,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까지 맡게 된 것이다.

이는 달서갑에 더 이상 미래통합당의 공천이 당선을 담보할 수 없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것으로, 무소속임에도 연일 곽대훈 후보의 지지선언이 끊기지 않는 것과 무관치 않다.

지난 26일 대구시연합자동차매매사업조합의 장세영 이사장을 비롯해 임원들이 곽 후보 지지선언을 했고, 27일에도 올해 효성여고를 졸업한 대학 새내기들 10여명이 “어릴 때부터 곽청장님 지지했다. 세 후보 중에 청년 일자리를 책임지고, 달서구를 책임질 적임자라 평가했다”며 지지선언을 했다.

이에 대해 곽대훈 의원은 “무소속으로 조직이탈을 걱정했지만, 오히려 미래통합당 공천파동으로 공천심판론, 인물보고 뽑자는 분위기가 많이 형성되어, 지지세가 점점 늘어나는 것을 몸소 느끼고 있다”면서 “하지만 아직도 저를 지지해주시는 분들이 2번 달고 나온 줄 아시는 분들이 많아 9번 무소속 후보라 홍보하는데 애를 먹고 있다”며 선거 전략을 9번 무소속 후보 알리는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