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축산농가 사료 구매자금 60억 원 지원

영천시청 전경.
영천시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축산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사료 직거래 활성화 자금 60억 원을 지원한다.

사료는 단미·배합·보조사료(TMR, 조사료 포함) 범위 내에서 구매해야 한다.

지원대상은 축산업등록·허가제에 참여한 축산농가와 법인이다. 지원 축종은 한·육우, 낙농, 양돈, 양계, 오리, 기타 가축(사슴·말·산양·꿀벌 등)이다.

지원조건은 100% 융자에 연리 1.8%, 2년 일시상환 조건이다. 마리당 지원단가는 한·육우 136만 원, 낙농 260만 원, 양돈 30만 원, 양계 1만2천 원, 사슴 90만 원, 말 105만 원, 산양 18만 원, 꿀벌 15만 원 등이다.

사료를 직접구매 하지 않는 계열화 농가 및 축산관계 법령 위반농가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축산업 미등록농가는 등록 후 신청이 가능하다.

영천시 관계자는 “사료구매 자금을 저리로 융자 지원해 사료비 부담완화로 축산농가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자금을 조기에 집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