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원진 의원 유승민 정조준 …국민의 분노 알고 제발 사라지라

조원진 대표
우리공화당 대표인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병)이 30일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의 총선 지원 유세와 관련, 국민의 분노를 알고 제발 사라지라고 정조준했다.

조 의원은 이날 개인논평을 통해 유승민 의원이 29일 “총선 지원 유세에 나서면서 스스로를 ‘원조 친박’이라 말하기도 했다”면서 “원조 배신자 유승민은 감히 ‘원조 친박’이라는 말도 입에 담지 말라. 박근혜 대통령을 감히 입에 담지도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또 “애국보수국민들은 유승민 때문에 나라가 절단 났음을 알고 그에 대한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면서 “국민들은 알고 있다. 대한민국이 왜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에 의해 장악 당했는지, 죄 하나 없는 박근혜 대통령의 불법사기탄핵이 이루어진 데에 배신역적들, 유승민 같은 자들이 무슨 짓을 했는지, 다 알고 계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승민이 자신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눈치 채고 불출마 선언을 했으면, 조용히 자숙하고 있으라”며 “통합당에 자신의 측근들을 잔뜩 공천되게 하고 통합당에서 자리가 잡히니 이제 슬금슬금 기어 나와 총선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그 뻔뻔함과 비열함에 국민은 치가 떨릴 뿐”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조 의원은 특히 “박근혜 대통령을 불법사기탄핵 당하게 하고, 결국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이 등장해 나라를 파탄 나게 하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운 유승민”이라며 “우리공화당은 유승민의 정치생명이 계속되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유승민은 국민의 눈앞에서 제발 좀 사라지라”고 날을 바짝 세웠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