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적십자병원 의료 약자 취약계층 가정 방문

상주적십자병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역 내 의료 약자인 취약계층 방문 등을 통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의료 취약게층을 방문한 상주적십자병원 간호사가 혈압을 체크하는 모습.
상주적십자병원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역 내 의료 약자인 취약계층 건강관리에 나섰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더욱 소외되는 의료 약자를 위해 개별 방문을 통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지역사회 건강 수호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상주적십자병원은 재가방문서비스 담당 간호사가 지역 내 65세 이상 홀몸 어르신, 만성질환자, 등록 암 환자 등의 가정을 방문해 혈압·혈당·체온 측정을 물론 건강 상담, 침구류 및 출입문 손잡이 소독 등의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바깥 활동을 못하는 어르신들에게는 지역 소식도 전해 주고 있다.

이상수 상주적십자병원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의료 약자인 취약계층 대상 마스크, 손 세정제 등 개인위생용품을 보급하고 있다”며 “자가격리자 구호 세트 제작,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정 긴급 지원 등 긴급 구호활동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