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3월 지역 소비자심리지수, 11년 만에 70대 하락

올 3월 지역 CCSI 74.6, 전월 대비 18.2포인트 하락
2009년 3월 79 이후 11년 만에 70대 지수 기록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경북지역 소비자심리지수가 11년 만에 70대로 떨어졌다.

30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3월 대구·경북지역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4.6으로 전월(92.8) 대비 18.2포인트 하락했다.

전국(78.4)과 비교해서는 3.8포인트 낮은 수준이었다.

올해 3월 70대 수치를 기록한 건 2009년 3월 79 이후 11년 만이다.

대폭 하락한 지역 소비자심리지수는 지역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9월부터 90대로 유지하며 증가세를 보였으나, 올해 들어 지난 2월 내림세로 전환됐다.

코로나19 사태의 해결 기미가 보일 때까지 한동안 70대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한국은행 측 설명이다.

6개 주요지수도 모두 하락했다.

현재생활형편CSI(73)는 전월 대비 14포인트 하락했고, 생활형편전망CSI(76)도 12포인트 떨어졌다.

가계수입전망CSI(80)가 11포인트, 소비지출전망CSI(85)는 18포인트 하락했다.

현재경기판단CSI(34)와 향후경기전망CSI(54)는 23포인트와 17포인트 각각 떨어져 전월 수준에 못 미쳤다.

한편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6개 주요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로 100보다 크면 낙관적, 작으면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