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홍보 과열…강요 분위기 조성

일부 건물주, 등살에 떠밀려 임차인 눈치 보기 급급
“권리가 아닌 호의, 당연시하지 않아야 할 것”

코로나19 사태로 대구지역에 ‘착한 임대인 운동’이 확산되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반면 과열된 동참 홍보로 일부 시민들이 곱지만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일부 기초지자체, 기초의회 등에서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라는 현수막을 대구지역 골목 곳곳에 내걸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구지역에 ‘착한 임대인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동참을 강요하다시피 홍보하기도 해 건물주들이 눈치는 보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일부 건물주의 선행에 도심 곳곳에는 착한 임대인을 독려하는 현수막이 걸리는 등 과열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착한 임대인 운동’은 대구지역에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시민들의 소비 감소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어려움을 겪자 일부 건물주들이 스스로 나서서 임대료를 일부 삭감해 준 운동이다.

지난달 말 일부 건물주가 임차인들에게 임대료 감면을 제공하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시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착한 임대인 운동이 대대적으로 확산됐다.

또 다양한 기업과 유명 연예인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훈훈한 소식이 이어졌다.

하지만 일부 건물주들 사이에서는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길어지는 코로나 사태에 착한 임대인 동참 홍보가 과열되자 ‘등살에 떠밀려’ 임대료 감면을 해야 한다는 부담이 커진 것.

대구시는 지난달 26일 8개 구·군 기초지자체에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을 권장하라’는 공문을 내렸다.

이로인해 일부 기초지자체, 기초의회 및 골목상권연합회 등에서는 ‘코로나19 극복 착한 임대인이 되어 주세요’, ‘착한 임대료 착한 건물주님! 감사합니다’ 등이 적힌 현수막을 대구지역 곳곳에 내걸었다.

이에 대한 시민의 반응은 곱지만은 않다.

김모(36·북구 칠성동)씨는 “꼭 임대료를 감면해야 한다는 눈치를 주는 것 같이 느껴진다”며 “착한 임대인이 아니면 ‘나쁜 임대인’이 되는 건가? 건물주들의 호의가 임차인들의 권리가 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일부 주민들은 “건물 주인이라고 다 부자인 것 만은 아니고 사람마다 개인적인 사정이 있을 것”이라며 “좋은 생각에서 시작된 운동이 오해받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달서구 상인동에서 7층 건물을 운영하고 있는 건물주 나모(56)씨는 “매달 들어오는 임대료로 건물을 대출받은 이자를 갚는 것도 버거운데 메꾸지도 못하고 생돈만 나가고 있다”며 “하지만 옆 건물에서는 임대료 감면을 해주고 있다는 임차인들의 요구에 눈치를 보지 않기란 어렵고 막막하기만 하다”고 하소연 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