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 매표소 등 운영 중단된다

4월 1일부터 터미널 내 매표소, 소화물 접수처 이용불가
대합실 이용 및 승·하차는 가능해, 사전 예매 또는 현금결제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이 코로나19 여파로 4월1일부터 매표소와 소화물 접수처가 운영 중단된다. 사진은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 전경.


코로나19 여파로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 매표소와 소화물 접수처가 운영을 중단한다.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의 운영사인 코리아와이드터미널은 30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이용객의 급감으로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워 4월1일부터 매표소와 소화물 접수처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대구 북구 노원동에 위치한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은 동대구터미널의 고속버스 출·도착 운행경로에서 잠시 정차하는 중간 정차 정류소로 그간 많은 대구 서부지역의 버스 이용객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이용객 급감이 장기화되며 재정상태 악화로 이어져 운영인력 최소화를 위해 매표소와 소화물 접수처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이용하려면 고속버스 예매처인 코버스 사이트나 어플을 통해 미리 예매하거나 버스 탑승 시 현금결제를 해야 한다.

현재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은 코로나19가 확산된 2월말부터 80%에 가까운 이용객 급감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3월 현재 이용객은 전년 동월 대비 90% 감소된 상태다.

황용하 대구시 버스운영과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 매표소 이용은 힘들 것”이라며 “현금결제 시 거스름돈이 충분치 않을 수 있어 버스비를 미리 알아보고 정확한 현금을 준비하시길 바란다. 소화물은 인근 북부시외버스터미널이나 동대구터미널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