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이중고를 겪는 의료진들

연일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지역의 각 병원 의료진들은 일반 응급환자까지 겹치며 이중고를 겪고 있다. 30일 오후 대구 중구 경북대병원 의료진들이 응급환자를 구급차에서 1차 진단 하며 이동식 진료소로 이동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