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3월의 추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적 직격탄을 맞은 지역 상인들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다. 30일 오후 대구남구 대명시장 인근. 생계를 위해 문을 연 한 세탁소 벽에 걸린 3월의 달력이 몹시 춥게 느껴지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추위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