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19 확진자 의료진 총선 거소·사전투표 한다

확진자 189명 거소투표, 타지역에서 온 의료진 사전투표

31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의 한 인쇄업소에서 직원들이 인쇄된 4·15 총선 투표용지를 분류하는 작업 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진자와 타지역 의료진에 대한 거소 및 사전투표 절차를 진행한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보름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으로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 중인 확진 환자의 투표권 행사를 위해 거소투표 신청을 지난달 24~28일 받았다.

지난달 29일 거소신고인 명부를 확정한 결과 전체 거소투표신고자는 3천940명이다.

이 중 확진 환자는 189명이 신청해 5일부터 거소투표 확진자에게 투표용지를 우편 발송한다.

발송받은 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이를 회송용 봉투에 넣어 선거관리위원회로 보내면 된다. 15일 오후 6시까지 도착해야 유효하다.

거소투표는 지난달 28일 이후 확진된 유권자에게 투표권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전 투표기간(10~11일)에 지정된 생활치료센터에 특별 사전투표소를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코로나19 치료지원을 위해 타 지역에서 온 의료진은 사전 투표기간에 가까운 사전투표소(동 행정복지센터 등)에 신분증을 지참해 투표에 참여하면 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