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프로야구·축구, 시간 압박 어찌하오리까

K리그·KBO리그, 리그 일정 축소할 가능성 높아
코로나19 사태 진정되지 않으면 또 다시 고민해야

3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제2차 긴급 실행위원회에서 각 구단 단장들이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제 시간이 없다.’

코로나19로 개막이 연기된 프로야구와 프로축구의 이야기다.

프로야구·축구가 시간 압박을 받고 있다.

개막의 척도로 여겨지는 학교 개학이 또다시 연기되면서다.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지 않자 정부는 정상 등교대신 오는 9일부터 온라인 개학을 택했다.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프로야구·축구 개막 연기 시점은 미궁으로 빠지게 됐다.

결국 프로축구는 ‘일정 축소’ 카드를 꺼내든 모양새다.

지난달 30일 K리그 12개 구단 사장·단장들이 모인 대표자 회의에서 시즌 일정을 큰 폭으로 축소하는 데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구단 관계자들은 리그 개막 시 홈·어웨이 경기 수에 불균형이 발생하더라도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불리한 부분을 감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만 리그 축소에 대한 구체적인 세부사항은 결론나지 않았다.

현재 스플릿 시리즈 없이 33라운드만 치르는 방식은 물론 32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27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등 여러 방식이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다.

프로야구도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달 31일 긴급 실행위원회(단장 모임)를 열고 현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앞서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속 미룬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을 6일로 계획하면서 KBO도 이 시점에 맞춰 구단 간 연습경기를 허용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그러나 학교 개학도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게 됨에 따라 7일부터 연습경기에 돌입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이날 KBO는 개막 시기를 다음달로 상정하고 기존의 팀당 144경기를 많게는 135경기, 적게는 108경기로 줄이는 내용을 검토했다. 10개 구단 단장들은 이외에도 124경기, 117경기 등 5월 개막을 가정해 총 4가지 정규리그 일정 변경안을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가 4~5월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커 여전히 개막 시점이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게다가 리그가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선수단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또 다시 리그가 중단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K리그의 경우 리그 축소를 택했지만 현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올해는 반쪽짜리 리그가 될 가능성이 높다.

프로야구도 선택의 여지가 많지 않다. KBO 실행위에서는 5월에 시즌을 개막했을 경우를 가정해 135경기, 124경기, 117경기, 108경기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놓고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는다면 또 다시 다른 방안을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