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280여억 원 투입한다

상주시청 전경.
상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280억여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코로나19 피해가 큰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의 지원에 집중 투입한다.

상주시는 이를 위해 2020년도 제1회 추경 예산으로 494억 원을 증액 편성해 31일 상주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당초예산 1조380억 원보다 4.76% 늘어난 것이다.

일반회계는 당초 9천261억 원 대비 492억 원(5.31%) 증가한 9천753억 원, 기타특별회계는 당초 228억 원 대비 2억 원(0.88%) 증가한 230억 원이다. 공기업특별회계는 당초예산과 같은 891억 원이다.

눈길은 끄는 것은 일반회계 추경 예산안 중 코로나19 관련 예산이다. 시는 이를 위해 총 287억 원을 편성했다.

이 중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141억 원, 노인·아동 등 취약계층 지원 58억 원이다.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에 39억 원, 격리자 지원에 20억 원이 사용된다. 예방물품 구입, 방역 소독, 진료소 운영 등 방역 관련 예산이 19억 원, 기타 코로나19 대응 예산이 10억 원이다.

상주시는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에 지원하는 재난 긴급생활비의 차질 없는 지원을 위해 '재난 긴급생활지원 TF팀을 구성했다. TF팀은 지원 신청에서 지급까지 신속하게 지원 업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할 방침이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4월6일 개회하는 제197회 상주시의회 임시회를 거쳐 8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저소득층, 소상공인 등 기본적인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정부 추경에 발맞춰 긴급하게 예산을 편성했다” 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 등을 의회 의결 즉시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