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 코로나19 위기극복 추경예산안 시의회 제출

경산시청 전경.
경산시는 31일 코로나19 감염병 방역대응과 소상공인, 시민의 민생안정 대책을 위한 긴급추경안을 편성해 경산시의회에 제출했다.

추경 예산 규모는 2천370억 원으로 일반회계 2천10억 원, 공기업 특별회계 350억 원, 기타특별회계 10억 원을 각각 편성했다.

추경안은 취약계층 주민과 소상공인 피해를 지원하기 위한 경제회복지원 70억 원, 재난 긴급생활비 280억 원, 긴급복지지원 68억 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56억 원, 운수업체 재정지원 20억 원, 수도요금 감면지원 16억 원 등이다.

또 생활치료센터 운영비 지원 4억 원, 격리입원 치료비 지원 6억 원, 격리시설 종사자 지원 17억 원, 방역 물품 구매 16억 원, 복지시설 방역 물품 지원 4억 원 등 코로나19 방역대응 예산도 함께 편성했다.

시는 이번 추경을 앞두고 강도 높은 세출구조조정을 시행, 이를 통해 확보한 재원을 부족한 사업비에 충당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경안이 통과하는 대로 집행을 서둘러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정상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