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상주시 공무원, 코로나19 극복 성금 5천만원 기탁키로

상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 일환으로 구내식당에 칸막이를 설치했다.
상주시청 공무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성금 5천만여 원을 기탁하기로 했다.

31일 상주시에 따르면 조성희 시장 권한대행 등 상주시 전 직원 1천200여 명이 모금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전체 성금이 5천여만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모금액을 이번 주 중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성금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된다.

조성희 권한대행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성금 모금에 동참한 동료에게 감사하다”며 “본연의 업무 외에 매일 비상근무와 방역 활동에 나서고 있는 직원과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시민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2주간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복무 특별지침에 따라 시차를 두고 점심시간을 운용하고 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