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조명래, 생활밀착형 교통안전체계 구축 약속

조명래
정의당 대구 북구갑 조명래 후보는 31일 주요공약인 ‘자동차보다 사람이 우선하는 생활밀착형 교통 전환’을 위해 도로교통법 일부 개정을 약속했다.

조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나라 교통사고율이 조금씩 줄어들고 있지만 노인, 어린이 등 교통 약자들의 교통사고 비율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며 “전동휠, 전동킥보드 등 개인용 이동장치에 의한 교통사고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만큼 이에 맞는 교통관계법 개정과 대책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그는 보행자에게 책임을 묻는 도로교통법 조항 삭제 및 운전자의 보행자 보호조항을 강화하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전동휠, 전동킥보드 등 개인용 이동장치에 대한 법적 규제를 명확화하고, 범칙금, 과태료 수입 전액을 교통안전시설 확충에 사용하겠다고 공약했다.

조 후보는 “노인복지시설 주변, 전통시장 등 노인들 이용이 잦은 시설 주변 도로에 노인보호구역 지정 확대 및 어린이보호구역 수준의 안전시설 확충해 노인친화 보행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