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참! 우리에겐 태권브이가 있었구나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쳐가는 의료진들에겐 전국에서 보내준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는 언제나 큰 힘이 된다. 지난달 31일 대구 중구 계명대 동산병원. 서울에서 보내온 한 초등학생의 그림편지가 의료진들을 웃게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