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산시 용성면 익명의 기부천사 훈훈한 인정 배달

경산시 용성면행정복지센터에 익명의 기부자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 달라며 배송된 라면 65박스.
익명의 기부자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 달라며 150만 원 상당의 라면 65박스를 지역 배달 업체를 통해 1일 경산시 용성면행정복지센터에 배송됐다.

이 기부자는 “코로나19 장기화함에 따라 생활이 어려워진 이웃과 독거노인에게 조금이나마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화로 전하고 신분을 밝히지 않고 끊었다.

이상성 용성면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따뜻한 마음을 보내준 익명의 기부천사에게 감사드린다”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