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1997년생 동갑내기 3인방, 내년 도쿄 올림픽 나갈 수 있을까

올림픽 남자축구 출전 자격 만 23세 이하만 가능
김대원, 정승원, 정태욱 등 김학범호 1997년생…올림픽 연기로 구제받을 듯

김대원
코로나19로 2020년 도쿄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김학범호 1997년생 출전 가능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규정대로라면 1997년생들이 2021년엔 24세가 돼 출전자격을 잃을 수 있다. 올림픽 남자축구 출전 자격은 만 23세 이하(U-23) 선수들에게만 주어진다.

특히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학범호의 핵심 멤버가 1997년생으로 구성돼 있다. MVP 원두재(울산)를 비롯해 김대원, 정승원, 정태욱(이하 대구), 이동경(울산), 이동준(부산), 송범근(전북), 해외파 백승호(다름슈타트) 등이 모두 1997년생이다.

김학범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이 선수들을 중심으로 최근 몇 년간 전력과 팀워크를 굳건히 다지는 등 올림픽을 대비했다.

1997년생 출전이 안 된다면 새롭게 팀을 구성해야 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대한축구협회도 지난달 26일 국제축구연맹(FIFA),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 1997년생 선수들의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을 유지해야 한다는 공문을 전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다행히 1997년생이 출전하지 못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문제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IOC는 각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의 화상회의를 통해 도쿄 올림픽 연기에 따른 기본적인 원칙을 발표했다.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57%의 내년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을 그대로 인정한다는 것이다.

또 대회 명칭을 2020 도쿄 올림픽으로 그대로 유지하는 만큼 이에 준해 남자축구의 경우 만 23세, 1997년생 선수의 출전이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역시 IOC 공식 채널을 통해 “이미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딴 선수들의 경우, 출전자격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직접 천명한 바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내년 올림픽 기간을 확정한 IOC는 앞으로 3주 안에 FIFA를 비롯한 33개 종목별 국제연맹(IF)과 협의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걸린 예선 대회 일정, 대회 출전 방식과 관련한 가이드라인 등을 확정한다.

정태욱
김학범 감독의 신임을 받고 있는 김대원, 정승원, 정태욱의 올림픽 출전도 정상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김대원은 김학범호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는 자원으로 꼽힌다. AFC U-23 대회에서 김학범 감독이 다양한 선수를 기용하며 실험했지만 김대원은 6경기 중 5경기(3경기 선발, 2경기 교체)에 출전하며 신임을 받고 있다.

정태욱은 압도적인 피지컬로 제공권을 장악하며 상대 공격을 차단하는 등 수비의 핵심으로 꼽힌다. 접전인 상황에서 공격수로 변신할 수 있어 쓰임새가 많다.

정승원은 공격형 미드필더인 동시에 풀백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이기에 김학범 감독의 부름을 받을 수 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