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약감포크’ , “맛 이상의 가치 전하겠다”

2004년 돈모아로 시작, 2015년 연매출 350억원 달성…지역사회공헌 활동 앞장

상주 특산품인 감을 첨가한 사료를 먹여 키운 돼지고기를 브랜드한 ‘상주약감포크’가 차별화된 전략으로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은 상주약감포크 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
상주 특산품인 감을 첨가한 사료를 먹여 키운 돼지고기를 브랜드 한 ‘상주약감포크’가 차별화된 전략으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다.

상주약감포크는 2015년 상주시·경북대와 산·학 협력으로 감 먹은 돼지 특허 브랜드 개발을 완료한 이후 ‘감을 먹여 콜레스테롤 함양이 낮은 육류 제품 생산’ 등으로 특허를 받았다.

감을 먹여 고기 육질이 부드럽고, 맛이 뛰어나고, 잡내가 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게다가 콜레스테롤 함량이 낮아 건강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상주약감포크는 2004년 ‘돈 모아’라는 자체 상표로 시작, 상주약감포크로 상호를 변경했다.

2010년부터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을 받아 철저한 위생관리와 표준화된 가공 공정, 엄격한 품질관리로 최상의 상품으로 전국으로 납품하고 있다.

이 같은 평가로 2014년 320억 원, 2015년에는 350억 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지역사회 공헌에도 힘쓰고 있다. 상주약감포크는 상주 상무의 2014시즌 첫 파트너가 돼 1년간 1억 원의 광고 후원을 체결, 끊임없는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또 김익헌 대표는 상주지역 봉사단체인 로컬상주(현재 70여 명의 회원으로 구성)를 통해 농촌일손돕기, 연탄봉사 활동 등 지역민을 위한 봉사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고객의 마음을 이해하는 상주약감포크는 철저한 위생관리와 표준화된 가공공정, 엄격한 품질관리로 최상의 상품을 만들고 있다.

직원도 지역에서 장애우를 비롯해 70여 명에 달해 고용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2016년에는 제50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서 성실 납세 등 공로를 인정받아 상주세무서장 표창을 받았다.

상주약감포크는 철학은 미래를 투자하는 기업, 사람에게 이로운 돼지고기를 위해 연구 노력하는 기업, 사람 냄새가 묻어나고 건강과 행복을 지키는 기업이다.

그런 만큼 최고의 품질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축산농가에 도움을 주는 기업으로 매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익헌 대표는 “상주약감포크가 성장한 것은 소비자들로부터 받는 사랑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려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