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박형수 후보, “시민 보호가 먼저다!”

‘코로나19 방역 출정식’ 으로 시민들 큰 호응

4·15총선 영주·영양·봉화·울진 선거구 미래통합당 박형수 후보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선거사무소 주변 상가 등을 돌며 선거운동 시작을 알리는 ‘방역 출정식’을 가졌다.
4·15총선 영주·영양·봉화·울진 선거구 미래통합당 박형수 후보가 ‘코로나19 방역 출정식’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박형수 후보 측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기존 대규모 인원 동원과 세 과시 개소식과 출정식을 없애는 대신 선대본부 관계자 및 선거운동원들과 함께 선거사무소를 비롯해 주변 상가 등을 돌며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 활동을 펼치는 이른바 ‘방역 출정식’을 가졌다.

‘방역출정식’에 앞서 박형수 후보는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독선을 심판함으로써 대한민국의 무너진 경제와 안보·국방을 바로 세워 국민의 삶을 지키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 선대본부 관계자는 “6·25전쟁 때도 갔던 학교를 코로나19 사태로 학생들이 학교도 못 가는 상황이 참으로 침통하다. 그래서 가급적 조용한 선거를 치르는 것이 지역 주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대규모 인력이 동원되는 유세차 활용 선거운동도 대폭 줄이고 SNS 등 비대면 선거운동 방식을 적극 활용해 유권자들께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밝혔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