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수처리기술, 콜롬비아 강물 정화 추진

콜롬비아 금광개발지구 수질 시료 채취해 경주에코물센터연구실에서 연구분석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수질정화기술이 콜롬비아로 진출한다. 경주에코물센터 이광희 팀장이 콜롬비아에서 채취해온 시료로 연구분석하고 있다.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급속 수처리기술이 콜롬비아까지 진출한다.

경주시는 올해 상반기부터 미국계 현지기업과 손잡고 콜롬비아 광산 난개발로 인해 수은으로 오염된 강물정화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우선 콜롬비아 과학부 및 환경부 승인을 얻어 초코지구 강물과 강바닥 저니 등 9개의 시료를 채취해 지난달 말 에코-물센터에 도착했다. 경주시는 시료를 통해 중금속 오염 정도를 측정하고 수은 제거방안을 연구조사한다.

현재 콜롬비아 초코지구 금광은 금 수출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주로 초코지구 상류에서 금광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다. 금 추출과정에서 수은을 이용해 비용이 적게 들어가는 아말감법사용으로 오염돼 생태계 파괴는 물론 식수 등 생활용수로 사용도 못 하고 있다.

경주시는 이번 수질조사와 정화 방안에 대해 연구, 분석해 콜롬비아 과학부 및 환경부에 최종연구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강물정화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미국계 현지기업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본사를 둔 컨설팅 회사다. 현재 콜롬비아 정부와 연계해 전체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현재 경주시는 자체 물 정화기술을 인도네시아 음용수시설 준공을 시작으로 올해 베트남 이동식 물 정화장치를 납품하는 등 해외사업 수출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강물정화사업처럼 연구조사와 함께 정화 방법을 콜롬비아 정부기관에 제안해 경주가 국제적인 친환경도시 이미지로 거듭나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