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해외 취업생 위해 긴급 생필품 전달

발행일 2020-04-06 18: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호주, 싱가포르 등 14명 대상

구미대학교 국제교류처 서영길 처장과 교직원들. 이들은 6일 해외 취업생의 코로나19 극복과 현지 생활 적응을 응원하는 긴급 생필품을 국제우편으로 발송했다.
구미대학교가 코로나19로 인해 생활에 불편을 겪는 학생들에 대한 응원을 해외로 확대하고 있다.

구미대 국제교류처는 6일 해외 취업생의 현지 정착을 돕기 위해 긴급 생필품을 국제우편을 통해 발송했다.

대상은 호주 2명, 싱가포르 7명, 일본 5명 등 해외취업생 14명이다.

우편물에는 면 마스크와 소독티슈, 라면과 과자류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고국의 향수를 달랠 다양한 물품이 담겨 있다. 해외 취업생의 건강과 생활을 격려하는 정창주 총장의 편지도 담았다.

서영길 구미대 처장은 “낯선 타국에서 열심히 일하는 학생들이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현지 생활에 잘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건강에 유의하면서 자신의 꿈을 성실하게 이뤄나가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