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 한달이상 장기입원 50% 넘어

31번 아직 입원 중...보건당국 ‘감염되면 오랜기간 병을 앓는다’
신천지 및 환진자 신도 구성권 청구, 대구시 경찰 조사후 검토

권영진 대구시장이 8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지역 코로나 19 확진자들의 입원기간이 한 달 이상 장기화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확진 이후 병이 얼마나 지속되는지를 분석해보면 50% 이상이 30일 이상 입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병을 앓게 된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병원, 자택,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장기간 치료받고 있는 환자들의 이환(병에 걸림) 통계를 파악해 밝힐 계획이다.

대구지역 최초 확진자(2월18일)인 국내 31번 환자는 여전히 대구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김종현 부단장은 “31번 환자는 아직 증상을 보여 추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며 “대개 입원환자 중 증상이 사라지면 일주일 단위로 코로나19 검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치료비는 전액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부담하지만, 31번 환자 등 일부 환자에 대한 구상권 청구는 추가 검토를 해야 한다고 대구시는 밝혔다.

31번 째 환자는 병원비가 3천만 원 이상 나올 것으로 추정된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회 쪽에 대해서 구상권을 행사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행정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지난 2월 대구시 고발에 따라 지난 6일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간부들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고의나 불법이 확인되면 경찰에서 수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찰 수사 결과 발표에 따라서 대구시는 별도 구상권 행사 여부를 검토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