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해외입국자 검역 관리 강화

동대구역 맞이주차장 선별 진료소 운영
해외 입국자 격리 장소 지원방안 마련

7일 오후 뉴질랜드 교민들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가 해외 입국자 검역과 관리 강화에 나섰다.

이달 들어 하루 평균 180여 명의 해외 입국자가 대구로 유입됨에 따라 차츰 안정화되고 있는 대구의 방역망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대두됐기 때문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7일 오후 6시까지 대구로 유입된 해외입국자는 1천654명이다. 7일 하루동안 179명이 대구로 들어왔다.

이 중 1천285명에 대해서 진단검사를 실시해 1천108명이 음성 판정을, 16명(공항검역 8, 보건소 선별진료 8)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61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며 369명은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 같은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를 위해 동대구역 맞이주차장에 해외 입국자를 위한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해외 입국자가 KTX(광명역→동대구역) 또는 공항리무진(인천→대구)을 통해 대구에 도착하는 즉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 감염여부를 보다 신속히 파악하고 방문 검체에 따른 거부감을 줄인다.

해외 입국자의 지속적인 증가를 대비해 격리장소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해외 입국자는 주소지 격리가 원칙이지만, 자가격리가 불가능할 경우 임시생활시설로 대구교육낙동강수련원을 이용하도록 한다.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에 따른 가정 내 감염을 막기 위해 기존 대구거주 가족을 위한 안심숙소를 대구그랜드 호텔, 토요코인 동성로점에 운영한다.

자가격리자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대구시 CC(폐쇄회로)TV 관제센터 및 8개 구·군 상황실의 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활용하여 24시간 관리한다.

경찰과 합동으로 자가격리자를 주 2회 불시 점검해 이탈을 사전에 방지한다.

대구시는 그동안 해외 입국자에 대해 공항에서 주거지까지의 이송 지원, 찾아가는 이동 검체검사 등을 실시해 시민과의 접촉을 최소화했다.

정부 기준보다 강화된 격리해제 기준을 적용해 해외 입국자로부터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해 왔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의무 위반사항을 적발할 경우 관련 법률에 따라 형사처벌, 강제퇴거 등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