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 구미 찾아 지역 ICT 기업인들과 간담회

지난 8일 장석영 과학기술정통부 제2차관(가운데)이 구미시 금오테크노밸리에 있는 IT의료융합기술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구미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IT 관련 신규 사업 예산 등을 요청했다.

지난 8일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은 구미를 찾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미지역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인들을 만나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 장 차관에게 홀로그램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 구축 사업(270억 원)과 구미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360억 원) 등 신규 사업을 건의했다.

건의에 장 차관은 챙겨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미시는 현재 추진 중인 5G 테스트베드 구축, 5G기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 운영, 홀로그램기반 비접촉 비파괴형 제품 내외부 변형·결함 검출 기술개발 등에 대한 100억 원 규모의 국비도 내년 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지역 ICT기업 대표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호소했다.

이들은 생산에 필요한 부품을 중국에서 수입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제품을 수출할 수도 없어 자금난을 겪고 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장 차관은 “코로나19로 인해 ICT 기업들이 겪는 현장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대응하겠다”며 “기업에게 절실한 정부차원의 현실적인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업인 간담회에는 선테크, 와이즈드림, 온페이스SDC, 다온, 네콘 등 구미 ICT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