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사전투표율, 코로나19 여파에 대구경북 선거 판세 어떻게 좌우할까

제21대 총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9일 오후 대구시 중구 대봉1동 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관계자가 48cm를 넘는 투표용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10~11일 이틀간 치러지는 4·15총선 사전투표율이 본선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초유의 변수로 등장해 4·15총선 투표율이 낮아질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또 역대 선거에서 사전투표 결과가 본선 승패 결과와 비슷해 유리했던 만큼 여야는 사전투표율이 미칠 영향에 집중하고 있다.

처음 사전투표가 실시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의 대구지역 사전투표율은 8%,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 10.13%,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22.28% 등으로 사전투표율은 가파르게 올랐다.

또 경북은 2014년 6회 동시지방선거에서 13.11%,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14.07%,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27.25% 등을 기록했다.

통상 사전투표율이 높다는 것은 젊은 유권자 층이 대거 참여해 진보 진영에 유리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로 감염에 취약한 고연령대 어르신들이 사전투표일에 나와 투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이에 여야 모두 사전투표로 인해 본선의 판세가 어떻게 기울지 곤두세우고 있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어르신 유권자들은 본선 투표 자체를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며 “보수 지지층인 어르신 유권자의 투표가 중요한 만큼 시골이나 외지에 지내는 어르신들은 원한다면 당원들이 직접 동행해 사전투표에 동참하길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후보 간 큰 격차가 나는 지역구의 경우 본선 때 투표차를 더욱 높여 견고하게 하기 위해 사전투표가 변수로 작용한다”며 “또 주요 경선지의 경우에는 사전투표에 따라 유권자들의 말이 새나갈 수도 있어 본선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귀띔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사전투표율이 저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기도 하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이번 사전투표는 코로나로 인해 여야 모두 4년 전처럼 조직력을 앞세워 적극적인 홍보를 하지 않았다”며 “코로나 여파로 사전투표소를 향하는 발걸음도 많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사전투표는 10~1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사전투표는 별도의 신고 없이 전국의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유권자는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등 자신의 사진과 생년월일이 포함된 공공기관에서 발행한 신분증만 지참하면 참여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는 대구 140개소, 경북 338개소다.

이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받고 있는 생활치료센터 내 설치된 특별사전투표소는 대구 1개소, 경북 5개소다.

사전투표소의 위치는 대구 선관위 홈페이지(www.nec.go.kr)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