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막말 릴레이’에 고개숙인 통합당...김종인 “한번만 기회를 달라”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소상공인 정책 전달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공동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당 소속 총선 후보인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막말’ 사태와 김대호 후보의 ‘30·40 세대’ 비하 발언 등에 대해 직접 대국민사과를 하며 막말 여파 수습에 총력을 기울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었다”며 “통합당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이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며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계속되는 비하발언으로 사퇴까지 고려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래도 제가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나섰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정치권에서는 차 전 의원은 이미 지난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시체 장사”, “징글징글하게 해처먹는다”는 등의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됐음에도 그가 공천을 받은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 위원장은 이같은 ‘공천 책임론’에 “공천 과정에서 잘 결론을 냈으면 이런 사태가 발생을 안 했겠다”면서도 “공천 당시 심사위원(공천관리위원)들의 책임 문제는 거론할 수 없다. 지난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학생 전원 100만원 특별장학금 지급을 촉구하며 국면전환을 시도하는 모습이다.

그는 “아르바이트해서 등록금을 보태겠다는 게 대학생들의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즉시 정부는 모든 대학생과 대학원생에게 1인당 100만원씩 특별재난장학금으로 지급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통합당은 지난 8일 윤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 회의를 잇따라 열어 김 후보를 제명하고 후보직을 박탈했다.

차 후보도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윤리위로 넘겨 제명 절차에 착수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