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난해 지역 상장사 매출액·영업이익 전년 대비↓

순이익은 증가

지난해 대구·경북지역 상장사들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순이익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대구·경북 12월 결산법인 94개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75조5천449억 원, 영업이익은 4조9천억 원이다. 이는 전년 보다 각각 1.21%(9천220억 원), 20.45%(1조2천596억 원) 감소했다.

반면 순이익은 2조3천427억 원으로 2018년 보다 16.18%(3천263억 원) 증가했다.

실적 비중이 가장 큰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를 제외하면 매출액은 2.14%(4천457억 원), 순이익은 69.98%(4천468억 원) 늘었다. 영업이익은 9.15%(1천136억 원)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 34개 상장사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도보다 1.13%, 21.21% 감소했고, 순이익은 16.01% 증가했다.

코스닥시장 상장사 62개사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74%, 11.92% 줄었고, 순이익은 17.31% 늘었다. 지역 상장사의 부채비율은 75.69%로 2018년보다 2.58%포인트 증가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