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조만간 유흥업소 현장점검 들어간다

경찰과 점검계획 마련, 대책 발표 후 즉시 점검 진행

권영진 대구시장이 9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가 나이트클럽, 룸쌀롱 등 유흥업소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선다.

대구시는 9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유흥업소에 문제에 대한 대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시는 유흥업소 문제와 관련해 경찰과 협의를 거쳐 점검계획을 마련해 둔 상태다. 점검계획을 발표하는 즉시 집중 점검에 들어갈 계획이다.

수도권에서 유흥업소 종업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접촉자가 수백여 명에 달했다.

현재 유흥업소를 비롯해, 학원, PC방, 노래방 등에 대해서는 정부가 행정명령을 내려둔 상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정부의 행정명령에 맞춰 강력히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점검 및 대책에 대해 빠른 시일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