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6일 앞으로 다가온 선거, 경북지역 고소고발 잇따라

4·15 총선이 엿새 앞으로 다가온 9일에도 정당과 후보 등 간 고소·고발이 잇따랐다.

정우동
이만희
이날 더불어민주당 영천·청도 정우동 후보는 미래통합당 이만희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및 선거법 위반으로 영천시선관위에 고발했다.

정 후보는 지난 6일 열린 후보자 토론회에서 영천경마공원과 관련한 이 후보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경마공원에 대해 아직 실시설계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이 후보는 ‘이미 실시설계가 이뤄졌다’ ‘공약 이행률이 70%’ 등의 허위정보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측은 “허위사실을 고의로 유포해 유권자에게 사실인 양 믿게 하고 유권자를 기망한 것으로 유권자의 판단과 선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 매우 심각한 선거법 위반행위로 보인다”며 “신속하고 엄중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김정재
같은날 포항 시민단체는 통합당 김정재 후보를 대구지검 검찰에 고발했다.

임종백 포항흥해지진피해대책위원장은 “김정재 후보는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인 2017년 포항지진은 자연재해라고 주장했다”며 “이는 유권자들의 정확한 판단을 흐리게 한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후보가 포항시에 가장 큰 피해를 입힌 포항지진 원인규명에 최선을 다하지 못했음에도 선거에 당선되는 것에만 몰두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이라며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의 공정한 선거풍토를 위해 김 후보의 행위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법적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