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달서병 조원진 후보, “무능한 문재인 정권 심판할 수 있도록 꼭 선택해달라”호소

우리공화당 후보 없는 지역은 미래통합당 지지선언
대구를 의리의 도시로 만든 조원진을 꼭 지켜달라
보수대통합의 시너지 효과 기대해야
13일 동본리네거리 아침인사 후 아파트, 상가 인사에 집중



조원진 후보가 13일 지역주민들과의 밀착 유세를 통해 진정한 보수대통합으로 문재인 좌파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대구 달서구병)는 13일 동본리네거리 아침 인사에서 “무능한 문재인 좌파정권을 심판할 수 있도록 꼭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조원진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거짓촛불세력의 불법, 사기탄핵으로 집권한 문재인 좌파정권이 대한민국 안보, 경제, 교육을 파탄시키고 있고 갈수록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라면서 “대한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미래통합당과 우리공화당은 총선 이후 한뜻으로 뭉쳐서 진정한 보수대통합으로 문재인 좌파정권 교체에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는 “우리공화당은 우리공화당 후보가 출마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는 거대야당인 미래통합당을 지지할 것”이라면서 “유일한 저항세력인 우리공화당을 살려서 보수대통합의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의원
특히 조원진 후보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좌파정권이 인사, 예산 등에서 철저히 소외시키고 고립시킨 대구를 살리고 대구의 정신, 대구의 자존심을 지키는 선거”라면서 “대구를 배신의 도시에서 ‘의리의 도시’로 만든 조원진을 꼭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조 후보는 또 “달서구민의 성원으로 4선이 되면, 최우선적으로 대구시 신청사를 2025년까지 차질없이 완공할 수 있도록 하고 신청사 권역의 동반발전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해서 추진하겠다”면서 “행정도시 달서, 건강도시 달서를 바라는 달서구민의 성원을 달서구의 눈부신 발전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원진의 정치적 소명은 보수우파를 하나로 모아서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무죄석방시키고 문재인 좌파정권을 퇴진시키는 것”이라면서 “한결같이 약속을 지키는 조원진을 대구시민께서 꼭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