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론 최악의 경제위기 상황도 함께 이겨내야”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0주년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한 뒤 故 전한승 군 묘비 앞에서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해 민주주의 정신으로 코로나19 사태 및 경제위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정부는 통합된 국민의 힘으로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일상, 새로운 세계의 질서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4·19 혁명이 남긴 ‘민주주의의 시간’은 짧았지만 강렬했다”며 “5·16 군사쿠데타로 시작된 ‘독재의 시간’은 길고 어두웠지만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으로 엄혹했던 시대를 서로 의지하고 격려하며 이겨나간 국민들은 부마민주항쟁, 5·18 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을 거쳐 2016년 촛불혁명으로 드디어 4·19혁명 그날의 하늘에 가 닿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을 헤쳐 가는 힘도 4·19 정신에 기반한 자율적 시민의식에서 비롯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많은 과제가 남아있고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되는 순간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지만 우리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에 기반한 강력한 ‘연대와 협력’으로 반드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세계의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IMF(국제통화기금)가 지금의 경제상황을 세계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제침체로 진단한 만큼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 핵심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쇼크를 수습할 대책 마련에 나선 문 대통령 앞에 지난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서 ‘역대 최악’의 기록이 수차례 깨지면서 코로나19의 경제 여파가 여실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에 문 대통령 “우리는 바이러스뿐 아니라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경제위기 상황을 함께 이겨내야 한다. 핵심은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노사합의를 통해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것이다”고도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