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온누리상품권 10% 할인 판매하자 품귀현상 극심

역대급 할인에 판매 시작 이틀 만에 대부분 조기매진
판매처마다 재고 및 추후 입고 문의 빗발

대구은행 본점에서는 온누리상품권 5억 원어치가 판매 시작 이틀 만인 지난 21일 조기 소진됐다. 22일 오전 대구은행 본점 출입구에 온누리상품권 전량소진을 알리는 문구가 붙어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10% 할인 판매되고 있는 온누리상품권이 대구지역 내 대부분 판매처에서 조기 소진되는 등 품귀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기존 할인율(5%)보다 두 배나 많은 10%의 할인율이 적용되는데다, 할인구매 한도액도 높아진다는 소식에 판매 첫 날부터 상품권 구매 행렬이 이어진 것.

대구의 일부 판매처는 확보한 온누리상품권을 첫 날인 20일 모두 판매하는가 하면, 대부분 판매처가 이틀만인 지난 21일 소진됐다.

22일 오전 판매처를 찾은 대다수가 발길을 돌려야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0일부터 5천억 원 한도로 온누리상품권을 10% 할인 판매하고 있다.

오는 6월 말까지 월 할인구매 한도액도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대구에서는 대구은행, 농협, 새마을금고, 신협, 기업은행, 우체국, 국민은행 등에서 신분증 제시 후 현금으로 구매하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10% 할인율은 특판 기간 종료 후 다시 5%로 적용된다.

10% 할인이라는 역대급 할인율 적용에 첫 날부터 판매처 마다 구매자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또 판매처에는 온누리상품권 재고 및 추후 입고 일자를 묻는 문의 전화가 쇄도했다.

대구 중구 한 은행 직원은 “온누리상품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첫 날인 지난 20일 모두 판매됐다”며 “자녀들까지 데리고 와 인당 100만 원씩 수백만 원을 사간 사람들도 있었다. 추가 물량이 언제 들어오는지 묻는 문의 전화도 많은데 현재로선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대구은행 본점 역시 판매 시작 이틀 만에 5억 원어치 온누리상품권을 모두 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은행에는 평소 배정되는 300억 원보다 150억 원 추가된 온누리상품권 450억 원 어치가 배정됐으며, 지난 20일부터 전영업점에서 우선 입고된 180억 원 상당을 판매하도록 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다른 은행도 마찬가지겠지만, 판매 한도가 정해져 있다 보니 영업점별 판매 한도 또는 보유량이 소진되면 조기에 종료될 수 있다. 배정된 나머지 270억 원도 추후 입고되는 대로 판매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당직변호사

▲7일 이상욱 ▲8일 이상은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7-05 17:27:34

(문향만리)말/권기호

말/ 권기호젊은 한 때/ 서투른 열기로/ 사랑이란 말을 써본 일이 있었다/ 그녀 앞에서/ 그것
2020-07-05 13:59:41

당직변호사

▲6일 이병호 ▲7일 이상욱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7-05 10:29:24

본사손님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김대현〃부의장 ▲강민구〃부의장 ▲이시복〃운영위원장 ▲
2020-07-02 17:19:0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