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 현안 다양하게 제기된 대구시의회 5분 발언

황순자·강성환·윤영애 …공유자전거 사업 확충· 대구산업선철도 서재·세천역 신설 및 노선변경 촉구 등

황순자 시의원
대구시의회(의장 배지숙)는 29일 오전 10시 제27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황순자, 강성환, 윤영애, 이진련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을 실시하고 ‘대구시 시민공익활동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29개의 안건을 처리한 후 폐회한다.

이날 5분발언에 나설 황순자 의원은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고 자전거가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안전한 자전거도로 환경조성을 위해 자전거 전용도로망 확대 구축과 공유 자전거사업을 확충할 것을 촉구한다.

황 의원은 “대구의 경우 수송부문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자체발생량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전기, 수소차량 등 친환경 교통수단과 차량 2부제 시행 등을 시행하여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경우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차도 옆 일부공간을 할애하는 기존 자전거 도로망에서 탈피하여 차량과 보행자가 물리적으로 분리된, 자전거만을 위한 별도의 자전거도로를 계획하고 공공 자전거인 ‘따릉이’는 서울시민 2명 중 1명이 이용하여 이용률이 높은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성환 의원(교육위원회, 달성1)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재·세천 지역과 달성군청소재지 금포리 주민들이 편리하게 철도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 지역을 경유하는 대구산업선 철도역 신설 및 노선 변경을 촉구한다.

강성환 시의원
강 의원은 “대구산업선 철도계획이 기존에 계획된 노선과 같이 와룡산과 금계산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확정된다면 서재·세천지역과 달성군청소재지 금포리 주민들은 철도노선을 이용하지 못할 것이 분명하다.”며 “대구산업선 철도기본계획에 이 지역을 경유하는 철도노선 변경과 신설역사가 설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또 “다사읍과 서재·세천지역의 인구는 2020년 현재 9만 1천명으로 연평균 6%로 증가하였고 성서5차 산업단지는 104개 입주업체에 4천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러한 인구 유입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도로인프라 시설이 열악하고 시내버스 노선도 부족한 실정으로 주민과 산업단지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철도노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영애 의원(기획행정위원회, 남구2)도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재난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의사결정체계를 구축하고, 코로나 바이러스의 2차 유행에 대비한 선제적인 방역체계를 마련할 것을 대구시에 촉구한다.

윤영애 시의원
윤 의원은 “대구시가 지난 두 달여간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지만 복잡한 의사결정 구조로 인해 봉사자 수당지급 문제 등 행정 집행이 지연된 사례가 발생했다.”고 말하며, “대구시는 재난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별도의 위임전결규정을 마련하여 행정과정에서의 의사결정단계를 최소화하고 동시에 적극 행정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또 “급할 때 일수록 정도를 지켜야 한다”면서 ‘대구사랑상품권 사업’을 예로 들어 “집행이 입법과정을 선행하지 않아야 하며 긴급한 상황일수록 정확한 행정과정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수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특히 “많은 감염병 전문가들이 여름이 지난 후 코로나 바이러스의 2차 유행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번 감염병 사태를 면밀히 분석하여 2차 유행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