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수성구의사회, 코로나19 방문검체 의료봉사 지원

코로나19 방문 검체채취를 지원하는 대구시 수성구의사회 회원들. 왼쪽부터 정은정 수성구의사회 정책이사, 김은용 수성구의사회 보험이사.


대구 수성구의사회(회장 심재인) 소속 의사들이 이달 2일부터 9일까지 보건소 코로나19 방문검체 의료지원을 하고 있다.

수성구의사회 소속 의사 5명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주말 개인 시간을 반납하고,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순번제로 의료봉사를 실시한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노인 일자리사업 대상자와 및 특수학교 학생 등이다.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위해 사회복지시설 및 특수학교를 직접 방문하여 검체 채취를 수행하고 있다.

수성구청은 지난 3개월 간 파견 공중보건의사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지원해왔으나, 파견기간이 만료돼 복귀함에 따라 대체 인력 지원을 애타게 기다렸다.

이 소식을 접한 수성구의사회는 지역의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의료봉사를 지원하게 됐다.

심재인 수성구의사회장은 “대구지역에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면서 보건소 의료진들의 어려움이 많다는 소식을 듣고 회원들이 함께 동참하게 됐다”며 “의료인으로서 지역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당연히 도와야 한다고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현장으로 직접 달려와 봉사해 주시는 수성구의사회 의료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주민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