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희용 김병욱 등 통합당 40대 초선 혁신 공부 모임 주도한다.

정희용 당선인
미래통합당 젊은 초선 당선인들이 재선 의원들과 청년 당원들을 중심으로 ‘당 혁신’ 에 앞장서는 모양새다.

진정한 보수의 혁신을 위해서는 당내 ‘젊은 세력’이 뜻을 모아야한다는 의미에서 의사소통 모임에 주도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당 혁신 움직임의 주축은 초·재선 당선인들이다. 통합당 전체 당선인 84명 중 초선은 40명, 재선은 20명으로 전체 의석의 70%를 차지한다.

이들은 △보수가치 강화 △제3의길 찾기 △개혁지향적 모임 등 크게 세가지 갈래로 나뉜다.

다만 초선 당선인들은 이같은 모임을 정치적으로 조직화하지는 않겠다는 방침이다.

당선인들의 정치적 지향점이 다를 뿐 아니라 앞서 친이(親이명박), 친박(親박근혜) 등 계파들이 분란을 겪었던 만큼 모임을 세력화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40대 김병욱 당선인(포항 남·울릉)은 “초·재선 당선인들을 선수만으로 한 데 묶기엔 구성원이 너무 많고 다양하다”며 “당선인들이 모여 주제별로 연구·토론하는 작업을 통해 자연스럽게 여론을 모으고 당의 지향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같은 40대 정희용 당선인(칠곡·성주·고령)도 “초·재선끼리 모여 공부하는 모임이 많아야 한다. 보수혁신 대책을 구상하기 위해서”라며 “일단 구성원간 공감이 절대적이다. 정치적으로 조직화하는 공부연구모임은 절대적으로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모두 당 혁신을 위해 몸을 던지겠다는 각오지만 젊은 초선 당선인으로서의 겸손과 존중의 정치를 모색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김병욱 당선인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