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전주성에서 승점 따려면?…역습 플레이 부활 절실

대구FC 공격을 이끌고 있는 데얀.
첫 승이 필요한 대구FC가 이번 주 리그 최강으로 꼽히는 전북 현대와 만난다.

대구는 오는 24일 전주월드컵 경기장에서 전북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현재 대구는 승패 없이 2무로 8위에 위치해 있다. 반면 전북은 2연승을 내달리며 2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 시즌 대구는 전북을 상대로 1승1무2패를 기록했다. 다만 희망적인 부분은 전북 원정 경기에서는 지난해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열세라는 평가 속에서도 승점 4점(1승1무)을 얻었다.

이번 경기에서도 승점을 얻으려면 대구 공격을 이끄는 외국인들의 활약이 필요하다. 전북전에서 패한다면 시즌 초반 하위권으로 추락한다.

관건은 ‘공격’이다.

대구는 2019시즌과 달리 공격이 침체돼 있다. 전매특허인 ‘역습’이 자취를 감췄다.

에이스 세징야가 집중 견제 대상이 되면서 좀처럼 활약하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선수 간 잦은 패스미스가 나오는 등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 결과 올 시즌 득점이 2경기 1골에 그쳤고 이병근 감독대행의 첫 승도 신고하지 못했다.

골이 필요한 대구에 선발 라인업의 변화가 예상된다.

대구는 김대원, 에드가, 세징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지만 큰 재미를 못 봤다. 오히려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대원이 중원으로 내려가고 그 자리에 데얀이 투입될 수 있다.

대구는 인천, 포항전에서 데얀 교체 카드로 쏠쏠한 재미를 봤다. 데얀은 2경기 모두 교체 출전했다. 눈에 띄는 점은 중원까지 내려와 직접 공 배급까지 하면서 공격의 활로를 찾았다는 것이다. 이때 역습 플레이도 살아나기 시작했다. 문전에서는 위협적인 슈팅으로 상대 골키퍼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공격과 달리 수비는 지난해에 이어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홍정운-정태욱-김우석으로 구성된 스리백이 상대 공격을 효율적으로 차단하면서 2경기에서 1실점했다.

전북은 올해 문선민의 군 입대(상주 상무)와 특급 윙어 로페즈의 이적으로 공격력이 지난해보다 줄어들었다.

대구의 득점포만 터져준다면 전북 원정에서 값진 승점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