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동구청, 코로나19 극복 안심음식점 모집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안심음식점 운영

대구 동구청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외식업계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안심음식점’을 모집한다. 사진은 안심음식점 지정 표지판의 모습.


대구 동구청이 오는 25일부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계의 경영난을 해소하고 지역민과 관광객이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역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을 대상으로 안심음식점 지정업소를 모집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영업주와 구민이 함께 음식점의 위생·방역수준을 향상시켜 구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혁신도시 등 공공기관 및 지역상인연합회와 연계, 지역상가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해 침체된 지역상권의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안심음식점 지정 기준은 △종사자 마스크 의무 착용 및 손 소독제 상시 비치 △이용객과 종사자 출입 시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 체크 △일 2회 이상 환기 실시 △의자는 한 방향(또는 지그재그)으로 배치 △개인 접시와 국자, 집게 제공 등의 이행사항 실천여부로 판단된다.

업체 자율점검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의 수시점검을 통해 지정 기준을 3회 이상 미 이행 시에는 즉시 지정 해제된다.

동구청은 지정업소에 지정 표지판의 출입구 부착하고 영업시설 개선자금의 융자 지원, 체온계와 손소독제 등의 위생·방역물품 지원과 더불어 구청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한 홍보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안심음식점은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자세한 사항은 동구청 식품산업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