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한울본부, 자매부서 합동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실시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 직원들이 울진군 북면 흥부시장에서 ‘한울본부 자매부서 합동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가진 후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지난 21일 울진군 북면 흥부시장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한울본부 자매 부서 합동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한울본부는 울진지역 전통시장인 북면 흥부시장에서 약 800만 원 상당 물품을 구입해 북면 소재 자매마을 27곳에 전달했다.

이번 행사는 북면 흥부시장에 이어 울진 바지게시장(22일), 죽변 전통시장(28일)에서도 진행된다.

전통시장 소재 지역 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은 한울본부 자매 부서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장을 보고, 총 2천100만 원 상당 물품과 식자재를 자매마을 마을회관, 노인정 및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울본부는 또 코로나19로 난항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전통시장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달 장보기와 식사 등을 통해 지역상권 소비 촉진에 나서기로 했다.

한울본부 이종호 본부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지역상권이 활성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역 밀착형 활동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과 지역 상생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