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불법폐기물 관리…경북도 지역책임관 지정·운영한다.

15개 시군에 도 환경정책과장 등 7명 지정
5년마다 폐기물처리업 적합성 평가, 관리·감독도 강화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가 불법폐기물의 신속하고 안전한 처리를 위한 특별관리 방안으로 도내 15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역책임관 7명을 지정, 운영한다.

이번 특별관리 방안은 최근 급증하는 불법폐기물 발생에 대한 적극 행정 대응책이다.

이를 위해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포항시 등 15개 시·군의 39개소 불법폐기물 현장에 총괄책임관인 김종헌 경북도 환경정책과장 등 7명을 지정했다.

이들은 매월 1회 이상 현장을 확인하고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불법폐기물 처리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오는 27일부터 새롭게 달라진 ‘폐기물관리법’ 시행에 따라 불법폐기물 예방을 위해 관내 폐기물처리업의 적합성 확인을 강력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폐기물 처리업체는 5년마다 폐기물 처리업을 계속 수행할 수 있는 적정한 자격과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시·군 등 허가기관을 통해 확인받아야 한다.

또 폐기물 처리업체 양수·양도 시 사전 허가제를 도입해 종전 명의자의 책임을 강화한다. 과태료도 징역형으로 상향되고 불법투기, 매립은 과징금 없이 영업정지 처분하는 등 불법처벌이 강화된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불법폐기물 처리 책임관 운영을 통해 현재까지 처리되지 않고 있는 불법폐기물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현장행정을 적극 추진하고, 강화된 법률에 따라 불법행위는 강력히 대응해 불법폐기물이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