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3경기 무승’ 대구FC, 전북 현대에 0-2 패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전북 현대와 대구FC의 경기. 전북현대 조규성이 두 번째 골을 넣고 있다. 이날 대구는 전북에 0-2로 패했다. 연합뉴스
대구FC의 무승 행진이 길어지고 있다.

대구는 24일 전주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전북과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3경기 무승(2무1패)을 기록했다.

이날 대구는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세징야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면서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김대원, 에드가, 고재현을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다. 중원은 황순민, 류재문, 김선민, 정승원이 지켰다. 수비는 홍정운, 정태욱, 김동진이 스리백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최영은이 꼈다.

대구는 리그 최강 전북을 맞아 전반을 최대한 버티고 후반에 득점을 노리는 전략을 택했다.

대구는 라인을 내리면서 전북에 공간을 내주지 않았다. 협력 수비를 통해 전북 공격을 봉쇄했다.

무게 중심을 수비에 두다 보니 위협적인 장면은 만들어내지 못했다. 전반 종료직전 연이은 세트피스 상황을 통해 공격의 활로를 찾으려고 했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전반은 계획대로 0-0으로 종료됐다.

슈팅 0개를 기록한 대구는 후반 시작과 함께 고재현, 류재문을 빼고 데얀과 츠바사를 투입하면서 득점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선제골은 전북이 터트렸다.

후반 2분 전북 무릴로가 중원에서 간결한 드리블을 통해 대구 수비를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에드가, 김대원, 데얀은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고자 고분군투 했지만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기회를 잡지 못한 채 끌려가던 대구는 전북에 다시 한 번 더 일격을 당했다.

후반 25분 전북 김진수가 올려준 공을 쿠니모토가 헤더로 연결했고 골키퍼 최영은이 제대로 잡지 못한 공을 조규성이 달려들면서 그대로 밀어 넣었다.

0-2로 뒤진 후반 40분. 설상가상으로 김선민이 경고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대구는 세징야의 부재와 수적 열세 속에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경기를 내줬다. 대구는 경기 내내 제대로 된 공격을 한 번도 하지 못했다. 후반 종료 직전 에드가의 헤더가 골문으로 향하며 유효 슈팅 1개를 겨우 기록했다.

한편 대구는 오는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상주 상무와 4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