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문화관광공사 무관중 공연 영상으로 세계에 전달한다

경북문화관광공사 UN-HABITAT 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 체결, 유명 아티스트 초청 공연 녹화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지역의 유명 문화 사적지에서 무관중 공연 장면을 녹화해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로 전달한다.

경북관광공사는 지난 22일 유엔해비타트(UN-HABITAT) 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대한민국 최정상급 클래식 아티스트 초청 공연을 펼치기로 했다.

경북관광공사는 불국사·첨성대·하회마을·월정교 등 경북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를 배경으로 무관중 클래식공연을 펼치고, 이 공연을 영상으로 담아 코로나19에 지친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공연에 참가하는 주요 아티스트는 피아노 백건우, 바이올린 임지영, 비올라 이은빈, 첼로 문태국, 더블베이스 김남균, 소프라노 홍혜란, 앙상블 현악 4중주단 에스메 콰르텟 등 세계를 무대로 활동 중인 최정상급 연주자 7인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 세계 193개국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는 UN-HABITAT와 협력해 코로나19 팬더믹 쇼크에 빠진 세계인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새롭고 희망찬 관광 경북의 모습을 전 세계에 홍보한다.

양측은 세계로 열린 관광 경북의 실현을 위한 관광개발과 마케팅협력지원, 포스트 코로나19 ‘새롭고 희망찬 관광 경북’ 확산을 위한 협력지원, 기관 간 지식 경험 공유와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북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새롭고 희망찬 관광 경북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UN-HABITAT 한국위원회와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침체된 관광활성화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