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역 상장법인 올해 1분기 매출액·순이익 대폭 감소

전년 대비 매출액 7%, 영업이익 16.71% 급감



대구·경북지역 상장사들의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순이익이 전년 동분기 대비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및 판데믹 공포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등의 영향이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104사 가운데 97사(유가증권시장 31사·코스닥 66사)의 1분기 매출액은 19조6천808억 원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7.02%(1조4천850억 원) 줄었다.

영업이익은 1조6천108억 원으로 14.07%(2천638억 원), 순이익은 1조1천282억 원으로 16.71%(2천263억 원) 감소했다.

하지만 지역 내 실적 비중 최상위사인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지역 전체 매출액 74.52%, 순이익 81.52%)를 제외하면 매출액과 순이익은 늘었다.

두 회사를 뺀 매출액은 5조147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78%(877억 원), 순이익은 2천85억 원으로 2.25%(46억 원) 증가했다.

지역 상장법인의 유가증권 시장 및 코스닥 시장 실적을 살펴보면 유가증권시장은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의 수익성 감소에 따라 매출액,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81%, 14.12%, 17.73% 줄었다.

코스닥시장 역시 매출액, 영업이익 및 순이익 각각 0.75%, 13.36%, 5.27%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상장법인의 올해 1분기 부채비율은 82.27%로 전년동기 대비 3.89%포인트 증가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대구일보 손님

▲강명 대구시 정무특보 ▲전재문 〃대외협력특보 ▲김영애 〃시민안전실장 ▲김태운 〃
2020-07-14 16:57:24

부재/배영근

골목 안 기와집/ 잠긴 대문 틈새로// 썰렁한/ 마당 가운데/ 찌그러진 개 밥그릇// 정짓간/ 떨
2020-07-14 11:09:30

당직변호사

▲15일 이승익 ▲16일 이승진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20-07-14 08:58:28
댓글 0